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내재율(內在律) [6]






        내재율(內在律)  




        속삭이지 않으나
        내 속에 여울지는 소리

        번쩍이지 않으나
        내 속에 아롱지는 빛깔

        바람으로 나의 옷깃을 스치다가
        파도로 나를 설레이게 하다가
        아침으로 나에게 빛을 주다가
        햇빛으로 나를 꽃 피우게 하다가
        이토록 뜨거운 열기로 달아 오르게 하는가.

        그 어디에도 없으면서
        그 어디에나 가득차는 충만

        그 속에
        흔들리는 나의 영혼

        해맑은 눈물로 닦아
        잠들게 하소서.



Comments
김원준
  (2007.10.07-17:23:27)  X
그 속에 푸근한 나의 영혼.
서지혜
  (2009.03.04-08:21:13)  X
나를 출렁이이게 하는
그 세미한 음성에
내 마음 갈고 닦을 수 있다면
그만한 행복이 또 어디 있을까요?
강기춘
  (2009.03.04-08:24:21)  X
보이지 않으나,
큰 소리로 들리지 않으나
만져볼 수 없으나
알 수 없이 내 속에서 충만할 수 있는 건
도대체 무엇인지, ㅎㅎㅎ
청라
  (2009.08.11-13:43:47)  X
성령의 임재 상태를 표현하신 건가요?
내 영혼, 그 충만 속에 있다면 최고의 행복이겠지요.
유 준  (2015.06.22-12:24:07) 
아름다운 시 내 집으로 모셔도 될런지요?
Han EJ Karmy  (2016.08.16-09:51:11)  
이렇게 평생 살아가면 얼마나 행복합니까...
"흔들리는 나의 영혼, 해맑은 눈물로 닦아 잠들게 하소서"
아 름 답 습 니 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52
제1 시집 : 가장 낮은 목소리로(표지)   
2615
내재율(內在律)  [6] 
3073
50
해바라기  [3] 
3296
49
우물 곁에서  [2] 
2496
48
우리는 서로에게  [1] 
2497
47
애달픈 이야기  [1] 
2147
46
목련  [1] 
2385
45
돌항아리  [1] 
4404
44
주여, 돌을 던지라 하소서  [2] 
2521
43
꽃재언덕  [1] 
2968
42
내가 그 안에  [1] 
2414
41
주일 아침  [1] 
2481
40
새벽에  [1] 
2106
39
사월이 오면  [1] 
3328
38
序詩 - 기도  [2] 
2298
37
책 끝에   
2078
36
우리 주님, 구름을 타시고  [1] 
3172
35
부활송(復活頌)   
2937
34
싸움은 끝이 나고   
2350
33
골고다 연가(戀歌)  [2] 
2628
1 [2][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