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겨울 나들이 
  
    

   겨울 나들이



   추운 날
   잠은 멀리 떠나고
   헐벗고 굶주린 영혼은
   낯설어 보이는 거리로
   잠시 외출을 한다.

   할 일 없는 거리에서
   코트 깃을 세우고
   날을 세운 바람에 소리내어 울다가
   달빛 한 줌 쥐고 돌아오는
   겨울 나들이
  
   교회당이 서 있는 언덕 길을
   빈 시간 빈 손만 만지며
   어깨에 힘을 빼고 돌아온다.
   어느 때 뜨거운 열기로 차가운 몸을 덥힐까.
   잎 마른 가지 추스려
   식은 가슴에 불을 지필까.

   가난한 영혼
   당신의 피와 살로
   살릴 수만 있다면
   높다란 종탑 위에 빛의 사다리 세워 두고
   밤새도록 오르내려도 좋으리.
   어둔 밤길 당신의 빛으로
   밝힐 수만 있다면
   가장 낮은 목소리로
   주기도문 목에 걸고 외워도 좋으리.

   앙상한 울타리 위로
   당신에게로 향하는 길이
   보일 듯한데
   잠든 영혼을 새벽 기도로 깨우며
   빈 가슴 채우는
   겨울 나들이.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52
파도  [1] 
1640
51
밤 바다  [1] 
1706
50
포도밭   
2093
49
가을 이야기   
2114
48
참 좋아라, 축복의 땅이여   
2114
47
갯벌   
2156
46
어둠이 몰려 와서   
2183
45
메시아를 기다리며   
2195
44
기다림   
2213
겨울 나들이   
2215
42
나의 사랑 영흥도(永興島)  [2] 
2216
41
이작도(伊作島)  [2] 
2251
40
책 끝에   
2269
39
그 분이 어디 계십니까?   
2324
38
새벽에  [1] 
2333
37
애달픈 이야기  [1] 
2345
36
내재율(內在律)  [5] 
2485
35
序詩 - 기도  [2] 
2509
34
싸움은 끝이 나고   
2579
33
요한의 노래   
2581
1 [2][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