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序詩 - 기도 [2]


              



             <序詩>


             기도




               검은 그림자를 몰아내었습니다.
               간밤내 흘린 눈물이 영롱한 이슬로 맺혔습니다.

               이 허전한 들판에 화사한 햇빛을 부어 주십시오.
               연기처럼 보드라운 푸른 옷깃을 주십시오.

               산천을 떠들썩하게 울리는 새들의
               지저귐을 들려 주십시오.
               그리고 벌레의 새파란 울음소리를
               자즈러이 놓아 주십시오.

               마음에 정한 그릇을 마련하였습니다.
               투박한 작은 질그릇일지라도
               향기로운 꽃의 향내를 듬뿍 고이게 하십시오.

               붉은 꽃, 흰 꽃, 노란 꽃 ....
               그래서 나붓이 절하는 나비를 닮게 해 주십시오.
               부지런한 꿀벌의 생활을 배우게 하십시오.

               오, 기쁨과 즐거움의 아름다운 비단폭을
               푸른 하늘 높이 드시어
               독수리처럼 활개치며 올라가는
               찬미와 신앙을 주십시오.


Comments
김영자
  (2005.09.23-17:57:53)  X
작은 종지로라도 주님의 밥상에 올려져있기를 기도하던 날
오늘 34기 팔랑카를 만들며
내 앞에 앉으신 주님을 묵상하며 코람데오
그분과 함께 홀로 한시간을 가위질한 행복한 날!
최진숙  (2013.02.12-12:32:49)  
토기장이신 하나님! 저희가 귀한 그릇으로 쓰임 받을 수 있도록 허락하소서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52
파도  [1] 
1640
51
밤 바다  [1] 
1705
50
포도밭   
2092
49
가을 이야기   
2113
48
참 좋아라, 축복의 땅이여   
2114
47
갯벌   
2155
46
어둠이 몰려 와서   
2183
45
메시아를 기다리며   
2194
44
기다림   
2213
43
겨울 나들이   
2215
42
나의 사랑 영흥도(永興島)  [2] 
2215
41
이작도(伊作島)  [2] 
2250
40
책 끝에   
2269
39
그 분이 어디 계십니까?   
2323
38
새벽에  [1] 
2332
37
애달픈 이야기  [1] 
2345
36
내재율(內在律)  [5] 
2485
序詩 - 기도  [2] 
2508
34
싸움은 끝이 나고   
2578
33
요한의 노래   
2580
1 [2][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