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기다림 
  


  기다림



당신이 내게 주신 텃밭에
씨앗 하나 심어
소중히 싹을 키웁니다

얼어 붙은 인고(忍苦)의 깊은 땅을
눈물로 녹이는 세월
원시의 어둠 속에 기다리는 하루는
목늘이는 산맥같은 그리움입니다.

윤삼월 철 이른 한나절
따스한 햇볕에 내민 얼굴은
경이로운 영혼의
기쁨 같은 것.

텅 빈 언덕에 사나운 바람 불고
목타는 여름 홍역을 앓을 때
심장에 떨어지는 잎새는
캄캄한 벼랑을 헛딛는 악몽입니다.

바람 따라 뒹구는 낙엽은
부끄러움과 아픔으로 비에 젖고
한천(寒天)에 손을 벌린
나목의 가지 끝으로
열매를 달 수 있는 날은 언제일까요?

사랑의 원정(園丁)이신 당신이여.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52
파도  [1] 
1640
51
밤 바다  [1] 
1705
50
포도밭   
2092
49
가을 이야기   
2113
48
참 좋아라, 축복의 땅이여   
2114
47
갯벌   
2155
46
어둠이 몰려 와서   
2183
45
메시아를 기다리며   
2194
기다림   
2212
43
겨울 나들이   
2215
42
나의 사랑 영흥도(永興島)  [2] 
2215
41
이작도(伊作島)  [2] 
2250
40
책 끝에   
2269
39
그 분이 어디 계십니까?   
2323
38
새벽에  [1] 
2332
37
애달픈 이야기  [1] 
2345
36
내재율(內在律)  [5] 
2485
35
序詩 - 기도  [2] 
2508
34
싸움은 끝이 나고   
2578
33
요한의 노래   
2580
1 [2][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