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애달픈 이야기 [1]


              



               애달픈 이야기




              여름날 빈 소매에 스치는 바람이거나
              잠깐 머무르다 사라지는 물거품이거나
              아침 햇살에 스러지는 안개이거나
              소리 없이 훌훌 타버리는 가랑잎이거나
              한 순간 춤을 추다 흩어지는 눈송이일지라도
              그건 내가 존재하는 이유이다
              고독한 밤 가슴앓이로 속을 태우며
              싸늘한 설원을 누벼 찾아내고 싶었던 보석
              남 모르는 골짜기 비원(秘苑)의 숲에
              고운 씨앗 뿌려 두고 기나긴 날
              소중히 가꿔 온 순수(純粹)
              겨우 싹 튼 새순은 무자비한 발 밑에서
              신음하는 들풀이 되고
              나머지는 공중 나는 새가 먹어 버렸다
              갈대꽃 갈 바람결 풀벌레 별빛만큼이라도
              작으면 작은 대로
              적으면 적은 대로
              어둠의 맨 끝에서 어슴프레 열리는 밝음 같은 것
              주여, 오늘 밤은 한숨일지라도 새벽 올 때까지
              꺼지지 않는 불빛으로 밝히게 하소서.

    


Comments
최진숙  (2013.02.12-11:48:56)  
좋은 땅이 되어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말씀을 듣고 지키어 인내로 결실하는 자가 되고 싶습니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52
파도  [1] 
1630
51
밤 바다  [1] 
1697
50
포도밭   
2081
49
가을 이야기   
2103
48
참 좋아라, 축복의 땅이여   
2104
47
갯벌   
2141
46
어둠이 몰려 와서   
2165
45
메시아를 기다리며   
2180
44
기다림   
2202
43
겨울 나들이   
2203
42
나의 사랑 영흥도(永興島)  [2] 
2205
41
이작도(伊作島)  [2] 
2238
40
책 끝에   
2259
39
그 분이 어디 계십니까?   
2315
38
새벽에  [1] 
2322
애달픈 이야기  [1] 
2335
36
내재율(內在律)  [5] 
2482
35
序詩 - 기도  [2] 
2497
34
싸움은 끝이 나고   
2563
33
요한의 노래   
2568
1 [2][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