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최후의 만찬 
  

  최후의 만찬


              1

  유월절 만찬을 나누는 밤은
  유난히 엄숙한 분위기였습니다.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남을 대접하라’1) 이르시더니,
  겉옷을 벗고 머리에 수건을 두르시고
  대야에 물을 담아다가
  손수 저희 발을 씻겨 주실 때
  당신은 차라리 피 흘리는 한 마리 양이었습니다.

           2

  잠시 정결 의식을 치루시고
  떡을 떼어 하늘 우러러 축사하신 뒤에
  저희에게 주시며 말씀하셨습니다.
  ‘받아 먹으라, 이것은 너희를 위하여 주는 내 몸이라’2)
  또 잔을 들어 사례하시며 말씀하셨습니다.
  ‘너희가 다 이것을 마시라,
  이것은 죄 사함을 얻게 하려고 많은 사람을 위하여
  흘리는 바 나의 피 곧 언약의 피니라’3)
  그런데 저희는 주님이 대신 죽으심을 깨닫지 못했습니다.

              3

  이 자리에는 우리 동료
  가룟 유다도 있었습니다.
  ‘인자를 파는 자에게는 화(禍) 있으리,
  차라리 나지 아니하였더라면 좋았을 것을......’4)
  떡그릇에 손을 넣는 유다를
  연민의 눈길로 쳐다보시며
  회개를 재촉하고 계셨습니다.
  이미 돌아선 마음을 되돌릴 수 없어
  주님은 찢어지는 아픔으로 울고 계셨습니다.
  참으로 가슴 아픈 ‘사랑의 만찬’이었습니다.

            4

  ‘너희가 이를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5)
  이르신 분부 받들어
  떡을 떼며 잔을 나누는 날이면
  우린 영락없이 무리 앞에 서서
  입맞춤하는 유다인 것을 어찌할까요.
  모두를 내어 준 그 큰 사랑 앞에 서면
  저희 모습 너무 작고
  초라하게 보임을 어찌할까요.
  아낌없이 내어주는 위대한 힘 앞에서
  우린 멍청한 바보일 뿐입니다.

  ― 나의 영원하신 주님,
  끝없는 용서를 주십시오.



  (주) 1) 마 7 : 12, 2) 마 26 : 26, 3) 마 26 : 28, 4) 마 26 : 24, 5) 눅 22 : 19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52
아기 예수   
11197
51
겟세마네의 기도   
8395
50
게네사렛 호숫가 풍경   
7954
49
예루살렘 입성(入城)   
7498
48
구레네 시몬의 노래   
5632
최후의 만찬   
5611
46
돌항아리  [1] 
4691
45
빌라도의 뜰   
4587
44
소년 예수   
3999
43
아담아, 네가 어디 있느냐?   
3645
42
대답해 주십시오 ― 가룟 유다의 고백   
3627
41
새벽 닭 울 때   
3609
40
사월이 오면  [1] 
3605
39
해바라기  [3] 
3554
38
우리 주님, 구름을 타시고  [1] 
3435
37
마리아 찬가   
3385
36
내재율(內在律)  [6] 
3314
35
꽃재언덕  [1] 
3196
34
부활송(復活頌)   
3136
33
빈 들의 소리   
2963
1 [2][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