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겟세마네의 기도 
     

                 겟세마네의 기도



               감람산 겟세마네
                고적한 산허리를 타고 밤이 내립니다.

                돌 던질 만큼의 거리도
                분간할 수 없는 어둠
                소리도 죽고
                빛도 죽고,

                영혼의 등불 밝혀
                깨어 있어야 할 시간에
                베드로와 요한과 야고보는
                깊은 잠에 빠졌습니다.

                홀로 가슴 뜯으며
                높은 산정의 바위 끝에 앉아
                올려다 본 하늘은
                까마득한 침묵입니다.

                ‘아버지여,
                만일 할 만하시거든
                이 잔(盞)을  내게서 지나가게 하옵소서’1)

                핏방울로 펑펑 쏟아내는
                애절한 기도  땅을 적시고
                모진  바람에 흐느끼는 나무처럼
                영혼과 육체가 찢기우고 있습니다.

                ‘그러나 내 원(願)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되기를 원합니다.’2)

                싸늘한 저들의 가슴
                뜨거운 사랑으로 불 붙일 수 있다면
                스러지는 저들의 생명
                다시 일으킬 수 있다면

                나 이대로  골고다 언덕 위
                피 흘리는 십자가 꼭대기에 달려
                창에 찟기고 피 흘리며
                당신께 드리는
                소중한 제물이고 싶습니다.



  (주) 1) 마 26 : 29, 2) 마 26 : 39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52
아기 예수   
11197
겟세마네의 기도   
8395
50
게네사렛 호숫가 풍경   
7954
49
예루살렘 입성(入城)   
7498
48
구레네 시몬의 노래   
5632
47
최후의 만찬   
5612
46
돌항아리  [1] 
4691
45
빌라도의 뜰   
4587
44
소년 예수   
4000
43
아담아, 네가 어디 있느냐?   
3646
42
대답해 주십시오 ― 가룟 유다의 고백   
3627
41
새벽 닭 울 때   
3610
40
사월이 오면  [1] 
3605
39
해바라기  [3] 
3555
38
우리 주님, 구름을 타시고  [1] 
3435
37
마리아 찬가   
3385
36
내재율(內在律)  [6] 
3315
35
꽃재언덕  [1] 
3197
34
부활송(復活頌)   
3136
33
빈 들의 소리   
2963
1 [2][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