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빌라도의 뜰 
  

  빌라도의 뜰



  재판은 끝이 났는가
  아침 햇살 따가운 빌라도의 뜰에
  가야바는 거목인 양 서 있고
  남루한 옷의 그리스도는
  결박된 채 떨고 있다.

  무슨 까닭으로 저들의
  종교적 시샘에 말려들어야 하는가.
  귀찮은 표정의 빌라도는 퉁명스럽게 물었다.
  ‘네가 소문난 유대인의 왕 그리스도냐?’1)

  풍채나 위엄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초라한 갈릴리 사나이는
  허름한 자색 옷을 입고
  가시 면류관 머리에 쓰고
  나직이 ‘그렇다’2)고 했다.

  빌라도의 입가에 번지는 웃음
  살인 강도 바라바는
  사납게 보이기나 하건만
  저에게 무슨 악의가 있단 말인가.
  빌라도는 예수의 석방을 제의하였다.

  가야바의 뜻을 따르는 군중은
  가시돋힌 눈을 크게 뜨고
  큰 소리로 부르 짖었다.
  ‘그를 십자가에 못 박으라’
  ‘그를 십자가에 못 박으라’3)

  어디선가 이런 소리도 들렸다.
  ‘이 사람을 놓아주면 가이사의 충신이 아니니라’4)
  노련한 정치가 빌라도는
  죄없는 그에게 사형을 선고하였다.

  죄 없이 쓰러지는 자는
  말이 없고,
  제단 위의 제물 앞에서
  열광하는 환호 소리
  
  하찮은 지상의 시간을 위하여
  권세와 힘 앞에서
  무너져 내리는 양심(良心)의 소리

  물을 떠다 손을 씻은들 무엇하리.
  햇빛 따가운 빌라도의 뜰에
  재판은 끝이 났는데......



  (주) 1) 요 18 : 33, 2) 요 18 : 37, 3) 요 19 : 6, 4) 요 19 : 12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52
아기 예수   
11229
51
겟세마네의 기도   
8429
50
게네사렛 호숫가 풍경   
7976
49
예루살렘 입성(入城)   
7519
48
구레네 시몬의 노래   
5644
47
최후의 만찬   
5633
46
돌항아리  [1] 
4713
빌라도의 뜰   
4598
44
소년 예수   
4046
43
아담아, 네가 어디 있느냐?   
3664
42
새벽 닭 울 때   
3650
41
대답해 주십시오 ― 가룟 유다의 고백   
3646
40
사월이 오면  [1] 
3620
39
해바라기  [3] 
3585
38
우리 주님, 구름을 타시고  [1] 
3457
37
마리아 찬가   
3396
36
내재율(內在律)  [6] 
3336
35
꽃재언덕  [1] 
3218
34
부활송(復活頌)   
3151
33
제1 시집 : 가장 낮은 목소리로(표지)   
2990
1 [2][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