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사월이 오면 [1]


                    



                  사월(四月)이 오면



  
                  동틀 무렵 어둠이 끝나는 곳에서
                  별이 태어나듯 눈부신 아침이 열리고 있습니다.  

                  다시 솟는 태양이 묵은 날을 불사르고
                  닫힌 문의 빗장을 푸는
                  부활의 아침입니다.

                  향유 항아리 보듬고 달려와
                  새벽 무덤 앞에 선 마리아는
                  경이로운 소식에 귀먹었습니다.

                  ‘어찌하여 산 자를 죽은 자 가운데서 찾느냐?'
                  천사들의 청아한 목소리가
                  순금의 꽃가루를 뿌리듯
                  열린 무덤 위로 무수히 쏟아지고 있습니다.

                  병든 자에게
                  슬퍼하는 자에게
                  얽매인 자에게
                  새봄의 사월과 함께 오시는 이

                  해마다 부활의 아침 사월이 오면
                  골고다 언덕 골짜기에
                  진한 빛깔 진달래로
                  다시 피어나고 싶습니다.



Comments
최진숙  (2013.02.12-12:30:03)  
계 3:20 볼찌어다 내가 문밖에 서서 두드리노니 누구든지 내 음성을 듣고 문을 열면
내가 그에게로 들어가 그로 더불어 먹고 그는 나로 더불어 먹으리라

두드리시는 예수님의 음성에 귀 기울여 보십시오. 마음에 와 닿는 파문 느끼시는지요?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52
아기 예수   
11229
51
겟세마네의 기도   
8429
50
게네사렛 호숫가 풍경   
7976
49
예루살렘 입성(入城)   
7520
48
구레네 시몬의 노래   
5645
47
최후의 만찬   
5633
46
돌항아리  [1] 
4714
45
빌라도의 뜰   
4599
44
소년 예수   
4046
43
아담아, 네가 어디 있느냐?   
3664
42
새벽 닭 울 때   
3650
41
대답해 주십시오 ― 가룟 유다의 고백   
3646
사월이 오면  [1] 
3620
39
해바라기  [3] 
3585
38
우리 주님, 구름을 타시고  [1] 
3457
37
마리아 찬가   
3396
36
내재율(內在律)  [6] 
3336
35
꽃재언덕  [1] 
3218
34
부활송(復活頌)   
3151
33
제1 시집 : 가장 낮은 목소리로(표지)   
2990
1 [2][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