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가을 이야기 
  
  

  가을 이야기


 
  바람 스치고 간 거리
  노란 은행잎 떨어져 밟힐 때
  콩알만한 저녁 햇볕을 광주리 담아 이고
  저만큼 앞장서서 걸어오는 아내여
  흩어졌던 영혼의 비둘기떼 모아
  떠나온 집으로 돌아가자.

  한 생애 오랜 날 비워 둔 자리
  내 육체의 상처를 싸매듯
  반나절 남은 햇볕으로 흙벽돌 만들어
  무너진 담을 쌓고 창을 바르고
  부서진 울타리를 매만져 사릿문을 세우자.

  갈 바람결 차가운 날씨에 불 지피고
  밤에는 덧문 닫아 등불 켜고
  심지 다독여 가난한 마음에 향을 피우면
  단비처럼 내리는 평화
  물살처럼 흘러 넘치는 우리들의 안식

  빈 방 사랑의 둥지에서 나누는
  체온을 누가 알까, 끓는 물 한 주전자에 어리는
  행복의 입김을 누가 알까, 아내여.
  긴 밤 고독을 즐기며 지새는 가을이
  겨울 지난 새벽 한 잎 동백으로 피어날
  사랑인 것을

  지치면 다시 살아
  꽃 피우는 목숨인 것을
  누가 알까.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12
이작도(伊作島)  [2] 
2240
11
나의 사랑 영흥도(永興島)  [2] 
2205
10
기다림   
2203
9
겨울 나들이   
2203
8
메시아를 기다리며   
2180
7
어둠이 몰려 와서   
2165
6
갯벌   
2142
5
참 좋아라, 축복의 땅이여   
2104
가을 이야기   
2103
3
포도밭   
2081
2
밤 바다  [1] 
1698
1
파도  [1] 
1632
[1][2] 3    검색